보험사들, 20∼40% 인상요구… "소비자 고민 시작될 수도"

 

미국의 건강보험사들이 오바마케어(건강보험개혁법) 시행 후 시장환경 변화를 이유로 보험료의 집단 인상을 추진하고 있다.

뉴욕타임스(NYT)는 4일 미국 전역의 보험사들이 20∼40%의 보험료 인상을 요구하고 나섰다고 전했다.


NYT에 따르면 전국 주요 보험사들의 연합체인 '블루 크로스·블루 쉴드(Blue Cross and Blue Shield)가 이 같은 움직임을 주도하고 있다.

이 단체가 추진하는 평균 보험료 인상폭은 일리노이 주(州)의 경우 23%, 노스캐롤라이나 주 25%, 오클라호마 주 31%, 테네시 주 36%, 뉴멕시코 주 51%, 미네소타 주 54% 등으로 집계됐다. 


오리건 주에서는 보험당국의 승인이 이미 이뤄져 주내에서 가장 가입자가 많은 '모다 헬스 플랜'의 보험료가 내년에 25%, 2위 업체인 '라이프와이즈'가 33%씩 각각 오른다.

오리건 주 공공문제연구소의 보험 전문가인 제스 엘리스 오브라이언은 "내년 보험료 인상은 지난 수년간에 걸쳐 이뤄졌던 것보다 더 클 것"이라면서 " 일부 소비자들은 자신이 보험료를 계속 낼 수 있을지, 또 돈을 낸 만큼 효과가 있을지 고민이 시작될 수도 있다"고 말했다.


보험사들이 내세우는 인상 이유는 '소비자들의 요구 충족'이다. 오바마케어로 지금까지 건강보험에서 배제돼온 새로운 가입자들이 들어온 후 고가의 특수약품 처방이 늘어나는 등 변화가 생겼다는 것이다.


펜실베이니아 주의 한 보험사 관계자는 "건강한 사람들은 기존의 보험을 유지하려는 쪽"이라며 '거래소(오바마케어 웹사이트)'에서 보험 상품을 구입하는 경우는 건강 상태가 예상보다 좋지 않은 계층이라고 설명했다. 
아픈 환자들에 대한 보험료 지급이 늘어났으니 보험료도 올라야 한다는 논리다. 이는 미국 정부에도 부담을 줄 수 있는 대목이다.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지난주 테네시 주를 방문했을 때, 소비자들이 보험사의 요구 인상폭을 면밀히 검토해줄 것을 주 당국에 요청해야 한다면서, 그렇게 된다면 인상폭이 줄어들 것으로 기대했다. 
연방 당국자들도 보험사들이 제시한 인상폭이 줄어들 것을 확신하고 있다. NYT는 오바마케어로 촉발된 충격파에 보험업계가 적응 중인 과정을 보여주는 것이라면서, 보험료 인상이 오바마케어의 '효과'를 둘러싼 논란을 더욱 키우고 있다고 전했다.

뉴욕일보 기사입력  2015/07/06 [00:00]
번호 제목 글쓴이 날짜 조회 수
공지 2016 tax return 에 필요한 8965 양식과 셈플 chman 2016.01.06 28183
공지 * 월회비(Gift) 및 Member gift form에 대한 안내 관리자 2016.08.17 8722
31 오바마케어 수정 절충안 초당적 추진 주목 chman 2017.08.03 1912
30 한국내 병원 건강검진 온라인 예약 웹사이트 ‘Medi2Korea’ 출범 (천하보험) chman 2016.08.09 7858
29 오바마케어 공개 가입 31일 마감  무보험자에 가구당 최대 2085불 벌금  관리자 2016.02.02 7716
28 뉴욕, 건강보험료 `전국 1위’ 관리자 2016.01.29 11815
27 무보험자 1인당 695달러 벌금 관리자 2016.01.29 12047
26 대상포진이란 병은? chman 2015.12.22 7457
25 오바마케어의 인증을 받은 의료협동조합들의 자료 II chman 2015.10.26 9824
24 오바마케어의 인증을 받은 의료협동조합들의 자료 I chman 2015.10.26 26483
23 은혜 건강검진축제 - 11월 7일 토요일 9 - 1 시 VC 로비에서 chman 2015.10.15 7177
22 얼바인 온누리교회 헬스페어 - 11월 14일 토 : 무료건강검진 chman 2015.10.14 15090
21 OC 카운티내 카운티 병원 리스트 file chman 2015.10.05 7786
20 OC 응급실 리스트 - Emergency Room and Urgent Care Center List file chman 2015.10.05 8751
19 OC 카운티 주민을 위한 헬스플랜들 chman 2015.10.05 10444
18 LA 카운티의 기타 헬스케어 플랜들 chman 2015.10.05 9131
17 LA 카운티 주민 대상 무료 의료복지 프로그램 - 마이 헬스 LA (My Health LA) chman 2015.10.05 27781
16 LA 카운티의 무료/저비용 헬스케어 플랜 (LA County No-Cost / Low-Cost Programs) chman 2015.10.05 9469
15 처방약값의 약국별 가격비교 (예) - 할인카드를 이용하니 30% - 80% 절약됨! chman 2015.09.04 11671
» 건강보험료 대폭 인상될듯… 오바마케어에 부담 admin 2015.07.07 9346